티스토리 뷰

Life Story/꽁치네집

'발 페티쉬'

불량펭귄 helperchoi 2014. 3. 2. 19:05

'꽁 치'가 집으로 온지도 벌써 십여일이 흘렀습니다.

 

주말도 되고 겸사 겸사 기생충 검사와 고양이 예방 접종을 맞히러 병원에 다녀왔습니다.

 

병원에서 난생 처음 피도 뽑고 주사도 맞고 해서인지 신경이 날카로워져 있는 꽁치를 보고 얼마나 안타깝던지...

 

이젠 정말 한식구가 되었나 봅니다.

 

 

병원 스트레스에 지쳤는지 역시나 집에 돌아오자 마자 뻗어 버리고 마는 꽁치

 

 

그나저나...

 

그놈 참 발이 예쁘게 생겼............ -_ -;

 

 

'발 페티쉬' 느낌이 뭔지 이제 알 것 같습니다. -_ -a

 

 

 

'2014.03.02. 뻗어 버린 꽁치'

 

Nikon D3s, Nikon AF-S Nikkor 105mm Macro F2.8G VR ED N, Nikon Speed Light SB-910

 

사진은 Click~!

 

 

 

 

 

 

반응형

'Life Story > 꽁치네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햇살 좋던 날...  (0) 2017.01.31
집사야 회사는 안가냥?!  (0) 2016.03.08
'꽁치네 집'  (0) 2014.03.16
'발 페티쉬'  (0) 2014.03.02
'새 식 구'  (0) 2014.02.2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