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ife Story/꽁치네집

집사야 회사는 안가냥?!

불량펭귄 helperchoi 2016. 3. 8. 10:29

 

 

이른 아침~

 

여느 때와는 다른 집사의 모습에 꽁치는 갸우뚱 합니다.

 

바닦을 뒹굴~ 뒹굴~ 구르며

 

 

"집사야 회사는 안가냥?"

 

... 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가끔은 꽁치 니가 세상에서 제일 부럽다.......... -_ -;"



꽁치네 집은 오늘도 평화롭습니다...ㅋ

 

 

 

 

 

 

 

 

 

반응형

'Life Story > 꽁치네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햇살 좋던 날...  (0) 2017.01.31
집사야 회사는 안가냥?!  (0) 2016.03.08
'꽁치네 집'  (0) 2014.03.16
'발 페티쉬'  (0) 2014.03.02
'새 식 구'  (0) 2014.02.24
댓글
댓글쓰기 폼